외국인 채권 보유액 125兆…또 사상 최대

805

    • 1名無し2019/09/10(Tue) 18:13:27ID:U0NTk3NjA(1/30)NG報告

      외국인 채권 보유액 125兆…또 사상 최대
      입력2019.09.09 17:26

      안전자산 선호심리 더 강해져
      국내 채권시장에 연일 뭉칫돈
      외국인 투자자들의 한국 채권 보유 금액이 125조원을 넘어 사상 최대 기록을 새로 썼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말 기준 외국인의 한국 상장채권 보유 금액이 125조9030억원에 달해 지난 6월(124조5400억원) 이후 두 달 만에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9일 발표했다. 외국인은 2월부터 7개월 연속 순매수를 이어가며 공격적으로 한국 채권을 담았다. 7월에 상환액이 순매수액을 웃돌며 다소 주춤했지만 얼마 안 가 다시 순투자로 돌아섰다.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확대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지면서 채권시장에 강한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다. 유럽 일본 등 주요 선진국 채권보다 금리가 높은 한국 채권이 인기를 누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6일 한국 10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연 1.381%로, 마이너스 금리인 독일 프랑스 일본 국채 등에 비해 매력적인 투자 대상이란 평가가 나온다.
      https://www.hankyung.com/finance/article/2019090910911

      넷 우익은 또한 잃는 것인가?

    • 756名無し2019/11/04(Mon) 19:13:49ID:MyOTQ4NDg(2/14)NG報告

      >>749
      저변 넷 우익은 한국 경제가 20 세기 말과 비교하여 어떻게 성장했는지를 알지 못 하느냐?
      CDS도 29 포인트 대에서 국가 부도 위험은 낮다.

    • 757名無し2019/11/04(Mon) 19:17:25ID:MyOTQ4NDg(3/14)NG報告

      >>752
      그래서? 무엇을 말하고 싶은 것인지?
      대한민국은 미국 국채에 한정하더라도 보유고가 8 월 말 기준으로 1178 억 달러 (135 조원 이상)으로 전월말보다 증가하고있다.
      >>1은 "債權"라는 한자어는 사용되지 않는다. 에도 불구하고 "債權"이라고 읽고 틀린 한자를 모르는 저변 넷 우익인가?

    • 758名無し2019/11/04(Mon) 19:18:23ID:I2ODEzNDQ(1/1)NG報告

      >>755

      債権の信用性はかなり国際的に上がってますね
      私は破滅するとは思ってませんよ
      日本も昔に急成長するときには文句を世界から言われました
      韓国にはこれからも頑張って頂きたいです

      ところで韓国メディアについて聞きたいのですが
      日本と韓国の経済戦争はどのように伝えられてますか?

    • 759コンパス‐メタル2019/11/04(Mon) 19:23:34ID:AzMzIwMzI(1/6)NG報告

      >>757
      あれ?韓国の外貨準備高は4000億ドルじゃなかったっけ?
      他の2800億ドルは何だろねーwwww

    • 760名無し2019/11/04(Mon) 19:35:36ID:A0ODgzODQ(1/1)NG報告

      ふーん、韓国は安全なの?
      じゃあ日本にホワイトに戻せってギャーギャー騒ぐのやめてくれない?
      鬱陶しいから。

    • 761名無し2019/11/04(Mon) 20:43:52ID:MyOTQ4NDg(4/14)NG報告

      >>758
      일본인은 관음증에 의해 한국 언론 보도를 잘 알고있을 것이다.
      막연한 내용의 질문에 대답하기 어렵다.

    • 762名無し2019/11/04(Mon) 20:45:41ID:MyOTQ4NDg(5/14)NG報告

      >>760
      반박 할 수 없기 때문에 논점을 바꿔 도망 겁쟁이의 저변 넷 우익.ㅋㅋㅋ

    • 763名無し2019/11/04(Mon) 22:11:07ID:U3ODM5MzY(1/1)NG報告

      キムチかじってトンスル浴びてふぇ~~としてろトンスル人が

    • 764コンパス‐メタル2019/11/04(Mon) 22:15:10ID:AzMzIwMzI(2/6)NG報告

      何時もの

    • 765名無し2019/11/04(Mon) 22:16:43ID:IyNDYwMTY(2/3)NG報告

      >>757
      日本人は海外に借金をするのを嫌がるけど、朝鮮人は海外に借金が増えて喜んでるから、変わってんなと思っただけだよ。

    • 766名無し2019/11/05(Tue) 00:03:10ID:A0NjY1MTA(6/14)NG報告

      >>765
      가장 해외에 빚을지고있는 국가는 미국입니다ㅋㅋㅋ

    • 767名無し2019/11/05(Tue) 00:09:23ID:kxNzk0NzU(1/1)NG報告

      >>1
      金利にプレミアつけて、ドルの資金調達。
      いよいよだな。

      通貨危機以後、
      韓国に債券市場作るノウハウを教えた日本政府に感謝しろよwwwww

    • 768名無し2019/11/05(Tue) 00:12:15ID:YyMjMyNTU(1/6)NG報告

      >>766
      基軸通貨国を理解していない韓国人を発見しました。

    • 769名無し2019/11/05(Tue) 00:20:30ID:A0NjY1MTA(7/14)NG報告

      >>768
      >국내 채권시장에 연일 뭉칫돈

      저변 넷 우익은 기사를 읽어도 이해할 수없는 바보입니다ㅋㅋㅋ

    • 770名無し2019/11/05(Tue) 00:20:48(1/1)

      このレスは削除されています

    • 771コンパス‐メタル2019/11/05(Tue) 00:21:50ID:A1MTU5NjU(3/6)NG報告

      >>769
      債権はいつかはお金返すのわかってるのか?

    • 772名無し2019/11/05(Tue) 00:24:29ID:A0NjY1MTA(8/14)NG報告

      >>768
      자국 통화 표시 채권의 화제이므로 기축 통화는 관계 없습니다

    • 773名無し2019/11/05(Tue) 00:24:45ID:YyMjMyNTU(2/6)NG報告

      >>769
      ドル建て債権。意味わかってるのかな?

    • 774コンパス‐メタル2019/11/05(Tue) 00:26:37ID:A1MTU5NjU(4/6)NG報告

      >>772

      >>766
      これに対する返答だと横から見てても理解できるが?
      また、理解できない朝鮮人?

    • 775名無し2019/11/05(Tue) 00:30:21ID:IzMTg5MjA(3/3)NG報告

      借金が増えて大変だなと思ってる日本人と借金が増えて喜んでる朝鮮人。
      基本的価値観が違いすぎて会話が成立するはずもないや。

    • 776コンパス‐メタル2019/11/05(Tue) 00:32:03ID:A1MTU5NjU(5/6)NG報告

      ドイツ、フランス、日本より多く利子を払わないとお金が借りれないって状況を理解できない朝鮮人

    • 777名無し2019/11/05(Tue) 00:32:17ID:A0NjY1MTA(9/14)NG報告

      >>773
      역시 기사를 이해하지 못하는 바보였다ㅋㅋ

    • 778名無し2019/11/05(Tue) 00:32:45ID:YyMjMyNTU(3/6)NG報告

      >>772
      貴方もダメな韓国人なんですね。

    • 779名無し2019/11/05(Tue) 00:36:51ID:YyMjMyNTU(4/6)NG報告

      >>777
      米国の借金に言及したのは貴方ですよ?

    • 780名無し2019/11/05(Tue) 00:43:14ID:A0NjY1MTA(10/14)NG報告

      >>773
      "債券"며 "債權"을 읽으 실수 한자를 모르는 저변 넷 우익ㅋㅋ
      >>779
      모든 자국 통화 표시 채권의 화제이다

    • 781名無し2019/11/05(Tue) 00:45:02ID:YyMjMyNTU(5/6)NG報告
    • 782コンパス‐メタル2019/11/05(Tue) 00:48:04ID:A1MTU5NjU(6/6)NG報告

      >>780
      でお金をいっぱい借りて何が誇らしいの?
      ドイツ、フランス、日本より多くの利息を払うのがそんなに誇らしいのか?

    • 783ななし2019/11/05(Tue) 00:56:23ID:IzNDI2MTU(1/1)NG報告

      >>1
      サムスンなどが韓国企業から抜ける準備をしていると、この様な動きとなる。
      数ヶ月前までの時点で、サムスン経営者はサムスン株の30%しか保有してない。サムスン株の40%以上は外国投資。
      これがどんどん外国投資で膨らんでいる。
      あたり前のこと。

      スレ主は韓国企業に過剰な国際投資があるとどうなるか理解できてるのか?

    • 784名無し2019/11/05(Tue) 01:04:04ID:YyMjMyNTU(6/6)NG報告

      ID:A0NjY1MTA君へ  貴方のレスです。

      (最も海外に借金をしている国は、米国ですふふふ)(すべての自国通貨建て債券のトピックである)

      息をするように嘘を付く韓国人を発見しました。

    • 785名無し2019/11/05(Tue) 12:32:45ID:EzNjE2OTA(2/2)NG報告

      >>780韓国の通貨が欲しがる投資家はいないよ 嘘つくなw 韓国だけではないが債権を発行の目的は
      資金をドルで取得するのが主な目的なのに 理論上ウオンドル通貨固定オプション付ければできるが
      金利が安いすぎなんよ危険度高いな 日本はなんで自国通貨で発行できるか?膨大な海外資産、準備金
      がある だから投資家はいざドルに変換することができる信用度が高い まあウオン建てでも発行はできるが 買わないだろ普通は信用度の問題だな 勘違いしすぎ韓国にまともな金融機関ないのに
      外国資本にすべて食べれて 韓国の公的金融筋は みずほに資金融通してもらってるレベルだし

    • 786名無し2019/11/05(Tue) 14:17:07ID:A0NjY1MTA(11/14)NG報告

      4개월간 15조원 원화 채권 쇼핑…외국인 보유액 125조 사상 최대
      [중앙일보] 입력 2019.07.15 15:25

      환차익 노리며 원화 채권 사들여
      금리 인하 기대감 매수 이어질 듯

      외국인이 원화 채권 쓸어담기에 나선 건 환차익에 대한 기대감에서 비롯됐다는 게 전문가들의 일반적인 시각이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달러 투자자들이 원화 채권에 투자할 때 환 헤지를 하는 과정에서 약 1.3%포인트 정도의 환 헤지 프리미엄이 발생한다”며 “국내 1년 만기 통안채 금리가 연 1.45%인데 여기에 환 헤지 프리미엄까지 더하면 달러 투자자들 입장에선 약 2.8% 정도의 높은 수익률을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525496

      >>785
      선물 거래 '환율 예약'을 모르시나요?
      어리석은 저변 넷 우익은 망신 때문에 입을 다물 것을 권장합니다.

    • 787名無し2019/11/05(Tue) 14:28:21ID:E0MDA1MDA(13/14)NG報告

      >>786
      それ程までの利益が有るなら、君自身が全財産をウォンの債券に投資すれば良いのでは?

    • 788名無し2019/11/05(Tue) 14:33:07ID:A0NjY1MTA(12/14)NG報告

      저변 넷 우익은 너무 바보 테마를 정리한다.

      한국의 채권은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인기이다.
      넷 우익은 대한민국이 국가 부도한다고 말하고있다.

      국가 부도 위험도 국가의 채권을 사는 것은 왜 일까?
      외국 중앙 은행과 국부 펀드는 바보 집단인가?
      아니면 넷 우익이 거짓말 쟁이인가?

      >>1 >>473 >>786

    • 789名無し2019/11/05(Tue) 14:37:57ID:M0NDkxMTU(1/2)NG報告

      サムスンとSKの税収減ってヤバイのに余裕だなw
      朝鮮人の頭は来年の事を考えられるレベルにないから仕方ないが

    • 790名無し2019/11/05(Tue) 14:48:18ID:A0NjY1MTA(13/14)NG報告

      반박 할 수 없기 때문에 논점을 바꿔 도망 겁쟁이의 저변 넷 우익ㅋㅋ

    • 791名無し2019/11/05(Tue) 15:08:12ID:M0NDkxMTU(2/2)NG報告

      >>790
      サムスンとSKの税収が激減して予算が立たないからさらに外債が増えるぞ。
      おめでとう、喜べよ。

    • 792名無し2019/11/05(Tue) 15:10:08ID:E0MDA1MDA(14/14)NG報告

      >>790
      君がリンクを貼ったこの記事、
      https://news.joins.com/article/23525496
      君はしっかりと読んだ?

      この記事が君の根拠ならば、下記の記述に関する君の見解を説明してください。

      ①「韓国の金利引き下げが一度にとどまらず、来年まで続くとの見方が多いので、現在の市場金利水準が高いと言うことは、困難な状況」
      ②「国内債券の価格負担が大きくないので、外国人この資金を得る可能性もしばらくは低い」と述べた。

    • 793名無し2019/11/05(Tue) 15:20:57ID:g2MjUyODA(2/2)NG報告

      韓国人に経済を説くことほど無駄な労力と時間はないから笑って見守ろう。

    • 794名無し2019/11/05(Tue) 15:35:02ID:cyNzUzNjA(1/1)NG報告

      韓国の高齢層(55〜79歳)の半数以上が、年金を一銭も受け取っていません。年金受給者でも、およそ3人に2人は月平均受給額が50万ウォン(約4万5800円)未満で、基礎生活(生活保護)の受給費にも満たない金額です。以上は、統計庁が23日に発表した「2019年5月経済活動人口調査 高齢層付加調査」によります。『中央日報』(7月23日付)から引用しました。

      韓国人って(´・ω・`)  韓国の老人は良く生きてるな

      ここにもお金を使ってやれ

    • 795ヤマト2019/11/05(Tue) 15:43:55ID:g2NzM3ODU(1/1)NG報告

      >>788
      それって、利子を払うんだよ。
      貰った訳じゃないから、頑張って利子払いなさいね。

    • 796コンパス‐メタル2019/11/05(Tue) 16:05:23ID:Y4ODE0ODU(1/2)NG報告

      >>788
      なんで債券の利率が高いか理解できないバカを見つけたwww

    • 797コンパス‐メタル2019/11/05(Tue) 16:08:58ID:Y4ODE0ODU(2/2)NG報告

      >>786
      韓国はプレミアつけないと買ってくれない

      ドイツ、フランス、日本はマイナス金利で資産が減るのに買ってくれる人が居る

      理解できないだろうなwwwww

    • 798名無し2019/11/05(Tue) 16:15:24ID:c5NjYxNDA(1/1)NG報告

      >>756
      アジア通貨危機の時も韓国は安全だと信じられてきた。
      なぜか?
      韓国政府が数字を誤魔化して、財政は健全だと嘘をつき続けたからw

      今現在の文在寅政権も同じ。数字のマジックを使っているだけで、実際に韓国は経済危機一歩手前。
      電気管理士などの必要のない人材を国が雇って、数字を誤魔化しているw

    • 799名無し2019/11/05(Tue) 17:07:44ID:U2MDU4OTU(1/1)NG報告

      今の韓国大統領が退任した後大統領になろうとする人はいるのでしょうか?(笑)こんな借金漬けの国家、俺なら逃げ出す(笑)

    • 800名無し2019/11/05(Tue) 17:22:54ID:A0NjY1MTA(14/14)NG報告

      >>792
      써있는대로 다? 번역기가 쓰레기인가?
      채권 시장 금리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너는 어떻게?
      그 채권을 팔아? 구매?

    • 801ななし2019/11/06(Wed) 18:03:27ID:YwNzU1OTA(1/1)NG報告

      >>1
      韓国人は日本を知らなかったのか?
      犬より異常な人種と韓国人にいわれている。
      YouTubehttps://youtu.be/jYlt6Nk4BaA

    • 802名無し2019/11/07(Thu) 14:43:56ID:k2NTM3NDQ(1/4)NG報告

      (1/2)
      외환위기 때보다 힘들다는데…"국가 부도위험 역대 최저"
      머니투데이 세종=민동훈 기자 2019.11.07 05:00

      뉴욕시장 한국 CDS프리미엄 27bp, 2008년 이후 최저…세계 최고수준 재정건전성·외환보유고 등 기초체력 탄탄

      국가 부도위험이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미·중 무역갈등, 브렉시트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커져가고 있지만 글로벌 투자자들은 한국 경제 기초체력을 신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 5일(현지시각) 뉴욕시장에서 거래된 5년물 한국 CDS(Credit Default Swap, 신용부도스와프) 프리미엄은 27bp(1bp는 0.01%p)를 기록했다.

      CDS 프리미엄은 국가 부도위험을 나타내는 지표다. 국가가 발행한 채권원금이 상환되지 못할 경우에 대비한 보험료 성격의 수수료다. 즉 부도 위험이 높을 수록 더 높은 프리미엄을 지급해야 한다. 한국 정부는 달라진 유동성 환경 등에 따라 유의미한 분석이 가능한 2008년 이후부터 CDS 프리미엄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CDS 프리미엄은 지난해 남북관계 개선 속에 36bp로 낮아졌고 올해 3월에는 주요국 금리 인상 가능성이 줄어들면서 28bp까지 떨어졌다. 이후 미중 1단계 무역합의, 브렉시트 시한연기 등으로 국제금융시장 투자심리가 개선되며 CDS프리미엄이 더 낮아졌다. 국내금융시장도 최근 코스피가 상승하고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는 등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현재 한국의 CDS 프리미엄은 선진국 수준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스위스가 9bp로 가장 낮고 미국 15bp, 프랑스 19bp, 일본 21bp, 영국 25bp 등을 기록하고 있다. 중국(38bp), 인도(69bp), 인도네시아(74bp) 등 신흥국 가운데선 단연 독보적이다. 그만큼 글로벌 투자자들이 한국을 '안전자산'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 803名無し2019/11/07(Thu) 14:46:06ID:k2NTM3NDQ(2/4)NG報告

      (2/2)
      최근 한국은 고용을 제외한 수출, 투자 등 주요 경제지표가 둔화되면서 연간 경제성장률 2% 달성이 불투명해졌다. 하지만 당장 내년 513조500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확장재정을 편성함에도 국가채무비율이 GDP(국내총생산) 대비 39.9%에 불과할 정도로 양호한 재정건성성을 갖추고 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달말 현재 사상 최대인 4063억달러로, 세계 9위다. 외화유동성 지표로 사용되는 국내은행의 외화 유동성커버리지비율(외화LCR, 향후 30일간 순외화유출 대비 고유동성 외화자산의 비율)도 9월말 기준 잠정 125.7%(규제비율 80%)를 기록하는 등 외환건전성도 양호하다.

      외국인의 국내채권 투자잔액은 9월말 127조2000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외국인 증권자금이 주식·채권 모두 순유입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6월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의 성공적인 발행 이후 국내기업·은행의 해외채권 발행도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다.

      실제로 국제 신용평가사들도 한국경제의 기초체력은 견고하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이날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로 유지했다.

      S&P는 "한국 정부에 부여한 신용등급은 우호적인 정책환경, 견고한 재정상황, 높은 통화정책 유연성, 그리고 탄탄한 순채권국 지위를 반영한다"며 "북한 관련 안보 리스크와 우발채무 리스크가 감소할 경우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상향조정 할 수 있다"고 했다.

      이로써 피치, 무디스 등 3대 신용평가사 모두 미중 무역갈등과 일본의 수출규제에도 올해 한국의 신용등급에 변화를 주지 않게 됐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최근 어려운 대내외 여건하에서도 한국경제에 대한 해외투자자 등 국제사회의 신뢰를 확인하는 계기로 평가한다"며 "한 두 지표 움직임에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겠지만, 스스로 한국경제에 대한 믿음과 자신감을 가지고 뚜벅 뚜벅 앞으로 나아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 804名無し2019/11/07(Thu) 16:37:09ID:k2NTM3NDQ(3/4)NG報告

      >>801
      >>800에 응답하십시오.
      논점을 바꿔 도망 겁쟁이의 저변 넷 우익.ㅋㅋㅋ

    • 805名無し2019/11/08(Fri) 13:20:22ID:Y4MjU1MzY(4/4)NG報告

      한국의 채권은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인기이다.
      CDS와 국가 신용 등급을 참조하면 국가 부도 위험은 낮다.
      그러나 저변 넷 우익은 대한민국이 국가 부도한다고 말하고있다.

      국가 부도 위험도 국가의 채권을 사는 것은 왜 일까?
      외국 중앙 은행과 국부 펀드는 바보 집단인가?
      아니면 넷 우익이 거짓말 쟁이인가?
      >>1 >>473 >>786 >>802 >>803

レス投稿

画像をタップで並べ替え / 『×』で選択解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