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名將들을 알아보자

362

  • 1무명2016/10/14(Fri) 12:20:22ID:MzNTIzOTQ通報

    國際 名將 기준으로 합니다.

    高談德 (고담덕) : warlord... 50000 병력으로 遼東과 manchuria를 정복했다.
    高奴子 (고노자) : 鮮卑族들에게 crashing victory를 달성했다.
    乙支文德 (을지문덕) : 거대한 會戰으로 중국 세력을 격파.
    楊萬春 (양만춘. 안시성주.) : 李世民의 공격을 막아냈다.
    張保皐 (장보고) : war merchant. 해적토벌과 상인을 호위하는 것은 대단했다.
    金法敏 (문무왕) : 買肖城의 전투. 伎伐浦의 전투를 승리로 이끌었다. 乙支文德에 비견되는 승리였다.
    扶餘昌 (부여 창) : 百合野 戰鬪에서, king vs prince의 결투를 벌여 승리.

    姜邯贊 (강감찬) : Battle of Kuju. 이 전투로 Khitan의 정예병력이 완전히 몰살당했다.
    金慶孫 (김경손) : Battle of kuju. (vs mongol). 이 승리로 몽골의 1차 침입이 저지되었다.
    金允侯 (김윤후) : 몽골 원정군 총사령관 Sartai를 죽이며 승리한다. 그러나 고려는 9차례에 거친 원정으로 국력이 탈진되어 점령되고 만다.
    楊規 (양규) : vs khitan의 영웅.
    拓俊京 (척준경) : THE SWORD MASTER. 인간병기. 한국사 최강의 남자.
    崔瑩 (최영) : 고려 후기의 수호신. 중원을 누비며 여러 전설을 남겼다. 임진왜란 규모의 일본 해적을 혼자 토벌했다.
    李成桂 (이성계) : 동아시아의 모든 세력과 싸워봤다. 그리고 모두 이겼다. 조선의 1대 국왕이다.

    金宗瑞 (김종서) : 建洲女眞(àixīn juéluó 가문)의 땅을 모조리 빼앗았다. 그러나 전부 가지지 않았는데, 땅이 척박해서 결과적으로는 조금만 정복했다.
    李舜臣(이순신) : 고독한 장군. 하나의 province를 방어하며 죽어가는 조국을 지원했다.
    Young-Oak Kim (김영옥) : 세계 2차대전의 영웅. 3개국의 최고 훈장을 받았다.

  • 313한국무장 스레주 2016/10/17(Mon) 23:46:37ID:A5Mzg5ODE(4/12)NG通報

    >>311
    이 정도는 읽을 것이다.
    Goryeo victory
    Peace ensues between Goryeo and Liao, and Liao never attacks Goryeo again

  • 314한국무장 스레주 2016/10/17(Mon) 23:50:42ID:A5Mzg5ODE(5/12)NG通報

    >>313
    고려는 오히려 영토를 얻었다.
    The Khitan Liao dynasty cedes territory around the Yalu River basin to Goryeo.

    seo hui는 고려가 고구려를 계승했다고 강력한 claim을 주장했고, khitan은 납득했다. 그 결과 방어를 했던 고려가 영토를 확장했다.

  • 315名無し2016/10/17(Mon) 23:53:47ID:I2NzYyNjg(5/6)NG通報

    >>312
    答薛仁貴書…これもハングルの記事しかヒットしなくて、よく分かりません。唐と新羅の戦闘を調べてみれば分かりますかね?調べてみます。
    >>313
    ハングルは読めますが意味まではよく分かりません。高麗と遼について調べてみますね。

  • 316名無し2016/10/17(Mon) 23:54:09ID:MxMTkyODI(15/15)NG通報

    >>306
    いや、百済と倭の連合軍を打ち破ったのは新羅の水軍だと思う。
    羅唐戦争でも新羅の水軍が唐の水軍に勝利してる・

  • 317한국무장 스레주 2016/10/17(Mon) 23:55:42ID:A5Mzg5ODE(6/12)NG通報

    >>306
    https://en.m.wikipedia.org/wiki/Yun_Gwan

    尹瓘은 jurchen을 공격했다. 그들의 왕국인 金은 goryeo를 무서워하여 전성기에도 공격하지 못했다.

  • 318한국무장 스레주 2016/10/17(Mon) 23:58:42ID:A5Mzg5ODE(7/12)NG通報

    >>317
    한국사 최강의 sword master 拓俊京은 이 시대에 활약했다. 첨부파일은 후일 金의 영역이다.

  • 319한국무장 스레주 2016/10/18(Tue) 00:01:54ID:E1NzIyNzQ(8/12)NG通報

    >>318
    이러한 시대속에서 중국은 한국과 절실히 친구가 되려고 했다. 고려가 중국을 배신했다면, 곧바로 멸망이었다.
    이 시대의 고려 외교관은 중국에서 최고급 대우를 받았다. 그의 심기가 불편해지면 중국은 끝났다.

  • 320한국무장 스레주 2016/10/18(Tue) 00:04:01ID:E1NzIyNzQ(9/12)NG通報

    질문하기 전에 앞을 읽기를 원한다.
    여기는 한국인이 일본인에 비해 적다.

  • 321名無し2016/10/18(Tue) 00:04:38ID:I2NDI4NzI(6/6)NG通報

    >>317
    尹瓘は局地戦には勝ったようですが、最終的に大敗し、女真族と講話したようですが…。
    >>316
    う〜ん。仮にそうだとしても、新羅として戦争に勝ったとは言いがたいように思いますが。唐の一部隊として活躍したという事ですよね?

  • 322한국무장 스레주 2016/10/18(Tue) 00:15:22ID:E1NzIyNzQ(10/12)NG通報

    >>321
    전략적인 면이 있었다.
    여진족의 입장에서는 땅을 되찾겠다고 goryeo와 전면전을 하면 패한다.
    고려는 반란이 생길 땅이 정치적 불안요소였다.
    차라리 그냥 군대를 후퇴하면 그들의 goryeo에 외교가 어떻게 전개될지 뻔하지 않은가.

    그들은 한민족을 절대 공격하지 않았다. 전성기에도 겁냈다.

  • 323한국무장 스레주 2016/10/18(Tue) 00:25:59ID:E1NzIyNzQ(11/12)NG通報

    >>321
    二十九日 李謹行率兵二十萬 屯買肖城 我軍擊走之 得戰馬三萬三百八十匹 其餘兵仗 稱是
    (9월) 29일, 당나라 군대 20만 명을 거느리고 매소성(買肖城)에 주둔하였는데, 신라가 공격하여 쫓아버리고 war horse 3만3백8십 필을 얻었으며 병장기도 그만큼 얻었다.

    신라의 승리였다.

  • 324한국무장 스레주 2016/10/18(Tue) 00:28:08ID:E1NzIyNzQ(12/12)NG通報

    >>323
    又我兵與唐兵大小十八戰 皆勝之 斬首六千四十七級 得戰馬二百四

    또한 우리 병사가 당나라 병사와 열여덟 번의 크고 작은 싸움에서 모두 이겨서 6,047명의 목을 베고 전마(戰馬) 2백 필을 얻었다.

  • 325名無し2016/10/21(Fri) 01:14:14ID:A4MDU3NjE(9/9)NG通報

    >>324
    私と唐・ビンビンサイズ18
    たして18cmつう意味?

  • 326名無し2016/10/21(Fri) 04:25:41ID:I3NzUwNDE(1/1)NG通報

    >>68
    日本と明・朝鮮連合軍が五分五分?

    9割の戦いで日本が勝ってるのにw 

  • 327名無し2016/10/21(Fri) 09:28:32ID:E1NTU3Nzg(1/1)NG通報

    金は中原攻略に目が向いていて、高麗には北宋と結託して後背を突くようなことをしなければ特に干渉しない方針だっただけ。
    北宋の方が卑劣なことやりまくりだったので、より北宋を憎悪してたんだろうな。

  • 328ルヴァ2016/10/22(Sat) 19:41:38ID:U3MzkwMg=(3/3)NG通報

    >>302
    他所の国の王様へ悪口言う国に生まれなくて本当に良かったw

  • 329무명2016/11/01(Tue) 10:14:49ID:E3NTMxMDY(1/1)NG通報

    age라고 말하면서 스레드를 올리는게 일본 인터넷 문화?

  • 330名無し2016/11/03(Thu) 22:57:38ID:QzNjYzMDY(1/1)NG通報

    >>1
    스레주는 왠지 europa universalis를 하는 것 같다

  • 331ㅇㅇ2016/11/26(Sat) 10:26:31ID:MyMTgxNjg(1/3)NG通報

    한국과 고구려가 관계없다고 하는 일본인은 바보인가?
    백제가 고구려의 유민이 남하해서 세운 나라다
    그리고 고구려 부흥운동때 고구려 일부 왕족은 신라에 복속하고
    성씨를 김씨성으로 바꿨다
    신라말 후삼국시대엔 후백제 후고구려 같은 국가가 서로 싸웠고
    후고구려의 왕건이 통일을 하면서 세워진 국가가 고려다

  • 332ㅇㅇ2016/11/26(Sat) 11:34:21ID:MyMTgxNjg(2/3)NG通報

    조선 1대왕 태조 이성계와 요동정벌에 관한 이야기

    "우리 태조가 기병 5천 명과 보병 1만 명을 거느리고 동북면으로부터 황초령(黃草嶺)[12]을 넘어 6백여 리를 진군해 설한령(雪寒嶺)[13]까지 이르렀으며 다시 7백여 리를 행군해 갑진일에 압록강을 건넜다. 이날 저녁 하늘에 자줏빛 기운이 가득 찼는데 그 빛줄기가 모두 남쪽으로 뻗어 있었다. 서운관(書雲觀)[14]에서 그것을 두고 맹장(猛將)의 기운이라고 보고하자 왕이, "내가 이성계를 보내니 하늘에서 응답한 것이 틀림없다." 고 기뻐했다. 당시 동녕부(東寧府)의 동지(同知) 이오로테무르(李吾魯帖木兒)는 태조가 진격해 온다는 말을 듣고 우라산성(亏羅山城)으로 이동해 들어간 다음 험한 지세에 의지해 저항하려 했다. 태조가 야둔촌(也頓村)에 당도하자 이오로테무르가 와서 응전해 보다가 잠시 후 무장을 해제하고 큰 절을 올리며, "제 선조도 본디 고려인이니 저도 고려의 신하가 되겠습니다."고 하면서 3백여 호를 거느리고 투항해 왔다. 이오로테무르는 뒤에 이원경(李原景)으로 이름을 고쳤다. 그 우두머리인 고안위(高安慰)가 휘하의 군사를 거느리고 농성한 채 계속 저항해오므로 아군은 성을 포위했다. 마침 태조가 활이 없는지라 종자의 활로 편전(片箭) 70여 발을 쏘았는데 모두 적군의 면상을 명중시켰다. 이에 성안에 있던 군사들은 기세가 꺾여버렸으며 고안위는 처자를 내버려둔 채 밤중에 밧줄을 타고 내려와 도주해 버렸다. 이튿날 두목 20여 명이 무리를 이끌고 성을 나와 투항했으며 이 소식을 들은 여러 성들도 모두 투항해 오니 1만을 넘는 민호가 우리에게로 넘어왔다. 노획한 소 2천여 두와 말 수백여 필을 모두 원래의 주인에게로 돌려주자 수많은 북방 사람들이 크게 기뻐하며 물결같이 귀순해 왔다. 이에 따라 동쪽으로 황성(皇城), 북쪽으로 동녕부, 서쪽으로 바다, 남쪽으로 압록강에 이르는 광범한 지역에서 적이 일소되었다.
    ㅡ《고려사》 공민왕 19년 봄 정월 기사."

  • 333ㅇㅇ2016/11/26(Sat) 11:38:23ID:MyMTgxNjg(3/3)NG通報
  • 334加具土2016/11/26(Sat) 14:31:15ID:EzOTE3MTY(1/1)NG通報

    結局朝鮮は大して国家間の戦いに勝利してないってことねw

  • 335名無し2016/11/26(Sat) 14:37:53ID:MwMTMwMDg(16/26)NG通報

    相手が大陸ってでかいのだし仕方ないだろ
    日本も大陸相手じゃ元寇みたいな防衛戦以外じゃ負けか勝敗つかずってのばっか

    半島の人も歴史シミュレーションやRPSをどんどん作ってさ、名作になって広まればもっと色々興味持つ人増えると思うんだけどね
    大陸vs半島のおおざっぱな戦い記録になって内部ではそれなりに固まってるから難しいのかな?

  • 336名無し2016/11/26(Sat) 14:40:49ID:kyODY1NzY(1/1)NG通報

    >>287
    確か韓国では「お酒飲みました。」と言うと

    レイプも過失致死も飲酒運転も死亡事故も

    みんな無罪になるんだよね。
    それは韓国だけだから。

  • 337무명2016/11/26(Sat) 16:51:14ID:E4ODc0Nzg(1/3)NG通報

    >>335
    after three kingdom(?) 시대의 내전도 인기가 있다. 고려시대는 이 때 얻은 경험으로 거란족과 여진족을 격파한다.

  • 338名無し2016/11/26(Sat) 17:33:10ID:MwMTMwMDg(17/26)NG通報

    >>337
    それは知ってる
    半島内部で半島人同士での争いでないとゲーム化しにくい
    外国の勢力を入れるとクレーム付きやすいから

    半島は7世紀以降大きな内乱が少ない
    百済・新羅・高句麗の争いでゲーム作って広めれば知名度あがりそうって妄想したの

  • 339무명2016/11/26(Sat) 17:50:36ID:E4ODc0Nzg(2/3)NG通報

    >>338
    천년의 신화라는 게임이 있다
    스크린샷은 이게 맞나?

  • 340무명2016/11/26(Sat) 17:51:08ID:E4ODc0Nzg(3/3)NG通報

    >>339
    아 아니었네

  • 341名無し2016/11/26(Sat) 17:54:28ID:MwMTMwMDg(18/26)NG通報

    >>339
    うまくこの系統のゲームが発展していくと良いね!
    娯楽から興味を持つ人が広まって調べる人が増える

    やっぱ大衆文化が同好の士を増やす第一歩ですね

  • 342名無し2016/11/26(Sat) 22:12:03ID:UwNTY3NDI(1/1)NG通報

    >>302
    普通は言わないのが世界の常識なんだよ?中国人ですら天皇陛下に謝罪だの土下座だのとは言ってないのに、馬鹿すぎて言っちゃったのが韓国人の大統領。その辺を指して韓国人に嫌悪感抱く人が日本で激増してるって理解できてる?(笑)

  • 343名無し2016/11/26(Sat) 22:20:50ID:MwMTMwMDg(19/26)NG通報

    >>342
    イギリスがタイに対して好感度高い理由も理解出来ないのが韓国人だしほっとけ
    王の権威や王室外交を否定しまくる半共産国家、左派15年の失政で教育から司法から真っ赤な情治国家だ

  • 344名無し2016/11/27(Sun) 01:23:56ID:YyNDA2NTY(2/3)NG通報

    >>1
    中国人が見たら鼻で笑いそうな面子だなw

    まぁ、それでも個人的には良将とは思うが、世界的名将かと言われると流石にそれはないとツッコミたくなるw

    実際、朝鮮は中国の各王朝の属国には変わりなかったからな

  • 345무명2016/11/27(Sun) 08:49:46ID:A5MjA3OTg(1/10)NG通報

    >>344
    민족간의 내전을 제외했다. 구글 번역기의 수준을 염두에 두고 '국제적'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위의 장군들은 타민족과의 결전에서 이긴 사람들이다.

  • 346무명2016/11/27(Sun) 08:53:30ID:A5MjA3OTg(2/10)NG通報

    >>344
    姜邯贊은 송나라의 목숨까지 구했는데? 거란의 별동대가 전멸하고 동아시아는 120년간 전쟁이 일어나지 않았다. 이 정도면 세계적 명장이다.

  • 347名無し2016/11/27(Sun) 08:56:05ID:Y0ODcwMTY(20/26)NG通報

    >>345
    日中蒙相手の戦歴の中々良い質の人揃ってるよね
    出来れば仏教の守護者としての面の半島武将も知りたいね
    あと海賊関係の人も

    李氏朝鮮になるまでは結構な数の水軍関係者にいたはずなんだけど日本で有名なのは

    張保皐(チャン・ボゴ):war merchant。海賊討伐と商人を護衛することは大変だった。

    くらいなのよ…

  • 348무명2016/11/27(Sun) 08:58:42ID:A5MjA3OTg(3/10)NG通報

    >>347
    崔茂宣 (vs japan wakou)
    battle of jinpo가 유명하다.
    100 vs 500 함대결전에서 승리했다.

  • 349名無し2016/11/27(Sun) 09:51:06ID:Y0ODcwMTY(21/26)NG通報

    >>348
    その辺りの事はあまり触れない方が良いよ
    対馬って日本としては宗氏が居た小さな島で常備兵力1000に満たない
    江戸時代の評価で5万石以下、最大動員兵力3~5000人って場所
    そんなにたくさんの軍船維持不可能…

    しかもその辺りの戦いは日本の幕府にはまともに報告されていない
    半島史にしか残ってないんだ

    そのレベルの襲撃があったら幕府が動くのにまったく記録が無い
    1419年の康応の外寇は一応記録に残ってる事を考えると異様に小規模の戦いだったとしか言えない

  • 350무명2016/11/27(Sun) 09:55:08ID:A5MjA3OTg(4/10)NG通報

    >>349
    13세기 일본 남북조시대의 일이다. 오히려 큐슈 일대의 호족과 도적들이 합세한 왜구들이 수도 쿄토 인근인 키나이(畿内)까지 약탈할 정도였다.

  • 351名無し2016/11/27(Sun) 10:07:34ID:Y0ODcwMTY(22/26)NG通報

    >>350
    多分ね、あったとしても中国人朝鮮人倭寇の方を攻めたんだよ
    九州探題は変わらずにいて、宗氏は何かあったら毎度報告してる

    対馬での日本の規模は大きくない
    中国朝鮮の海賊根拠地が別にあった

    そっちを攻めたのなら宗氏が関係無いので九州探題の菊池氏に報告行かない

  • 352무명2016/11/27(Sun) 10:08:31ID:A5MjA3OTg(5/10)NG通報

    >>349
    1350년 2월, 왜구는 현재의 경상남도 고성군(固城郡)인 고성을 통해 들어와 죽림, 현재의 거제시(巨濟市)인 거제를 연이어 공격하였다. 이에 합포(合浦)의 천호(千戶) 최선(崔禪), 도령(都領)이었던 양관(梁琯)이라는 인물은 왜구와 전투를 벌여 3백여명의 왜구를 죽였는데, 죽인 숫자의 왜구만 이 정도라고 한다면 규모가 상당했던 것으로 보인다.

    수십 여년만에 왜구의 대규모 공세를 받은 조정에서는 이 일을 꽤 크게 받아들인 듯 싶은데, 왜구를 상대로 승전했다는 이야기를 듣자 조정에서는 왜적기양법석(倭賊祈禳法席)이라는 불교 관련 행사를 열며 이를 기념했던 것이다. 그러나 이는 앞으로 벌어질 이들의 시작에 지나지 않았다. 고려 조정에서는 이권(李權)이라는 인물을 경상ㆍ전라도 도지휘사로, 유탁(柳濯)을 전라ㆍ양광도 도순문사로 삼아 혹시 모를 왜구의 다음 공격을 대비토록 했지만…… 이후 상황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거의 도움이 되지 못했다.

    아직 승전의 기쁨이 사라지기도 전인 불과 얼마 뒤, 여름 4월에 현재의 순천 지역인 전라남도 순천부(順天府) 앞바다에서는 무려 100여척의 왜선이 바다를 뒤덮으며 나타났다. 이 100척의 왜선들은 순천을 공격한 뒤 남원(南原)으로 향했는데, 여기서 남원은 전라북도라는 것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즉 왜선들은 섬진강을 타고 내륙 깊숙히 진군하여 조운선(漕運船)을 모조리 약탈한 것이다. 물론 남원 뿐만이 아니라 다른 지역도 공격을 받았는데 여기에는 구례(求禮)처럼 남원을 공격하는 길목에 있었던 곳도 있었지만, 배를 타고 남해안을 거슬러 가야 하는 장흥(長興), 심지어 서해안을 거슬러 올라가야 하는 영광(靈光)까지 약탈 당하고 만다. 한 마디로 말하자면 서남해 전체가 단 한번의 공격에 털렸다는것.

  • 353무명2016/11/27(Sun) 10:10:36ID:A5MjA3OTg(6/10)NG通報

    경상도 도순문사(都巡問使)로 나가있던 김속명(金續命)이 진해현(鎭海縣)에서 3천여명의 왜구를 격파한것. 이때 왜구는 김속명의 갑작스러운 기습을 당해 재빨리 배에 타서 도주하지 못하고 산으로 피할 수 밖에 없었고, 산에서 목책을 쌓고 버티려 했지만 김속명이 밀어붙여 공격을 퍼붓자 왜구는 결국 패퇴하고 말았다.

    이 김속명의 승리는 당시까지 왜구에 당하던 고려가 거둔 최대의 승리였다. 왜구를 상대로 최대의 성과를 거둔 황산대첩 역시 1만 ~ 2만 사이의 왜구를 물리친 전투였으니, 3천명을 물리친 것은 대단한 것이었다. 김속명이 승리를 거둔 후 노획한 무기들을 바치니 공민왕은 중사(中使)를 보내어 옷과 술과 금띠를 하사했으며 군사들에게는 전공에 따라 관작을 주었다고 한다.

    왜구는 굉장히 세력이 강했다.

  • 354무명2016/11/27(Sun) 10:12:25ID:A5MjA3OTg(7/10)NG通報

    고려군은 왜구와 맞서 싸운 동안 가장 거대한 타격을 입는다. 무려 350여척의 왜구는 합포(合浦)의 고려군 군영을 공격하여 병선을 불지르고 박살을 내었고, 이에 죽은 고려군의 숫자는 무려 5,000명을 넘었다.

  • 355무명2016/11/27(Sun) 10:14:48ID:A5MjA3OTg(8/10)NG通報

    참고자료.
    이성계, 최영 장군이 아니었으면 한반도 남부를 빼앗겼을수도 있다.

  • 356名無し2016/11/27(Sun) 10:17:04ID:Y0ODcwMTY(23/26)NG通報

    >>352
    多分ごく一部の日本人海賊、多数の半島・大陸海賊の方、それ

    九州探題 〈在任期間〉

    ⇔一色範氏 〈1336-1347〉(*~1369)二郎・宮内少輔・入道道献・九州探題。太郎・宮内少輔。尊氏派。公深の息子。母は今川国氏の娘。1336年菊池武敏を破る。足利尊氏の上洛に、仁木義長とともに九州の抑え、肥前守護。のち1337年仁木の上洛により、初代探題として大友・少弐・島津等を牽制する。1346年直氏に探題職を譲り後見。「観応の擾乱」に尊氏派。1353年筑前国にて懐良親王、菊池武光との「針摺原の合戦」に敗れる。1355年博多放棄。長門に渡る。1357年九州の経営に失敗し隠居。息に直氏、範光、範房。

    ⇔▽一色直氏 〈1348-1351〉(*~*1357)宮内少輔・右京権大夫・少輔太郎・入道。範氏の息子。肥前守護。1346年九州探題を世襲する。1347年筑後守護。1348~1351年肥前守護。太宰少弐頼尚と抗争。1353年筑前国「針摺原の合戦」に敗北。1357年南朝の征西将軍懐良親王と菊地武光に九州を追われる。京都に帰還。1356年再度、九州に上陸するが筑前国「麻生山の合戦」に敗北し京都に戻る。

    ⇔斯波氏経 (*~1367)尾張・民部少輔・左京大夫・入道道栄。斯波高経の次男。弟に氏頼、義将、義種。越前守護。1349年「観応の擾乱」に直義派。直冬党。菊池武光に対して、1361年九州探題に任ぜらる。1362年懐良親王に「長者原の合戦」で敗北。大内弘世を頼る。のち1367年出家隠遁。息に義高(詮将)。<末野氏の祖。>

    ⇔渋川義行 (1348~1375)武蔵守・右兵衛佐。九州探題職。足利一門。渋川義季の孫。直頼の息。母は高師直の娘。備中、備後守護。1366年斯波氏経の後、19歳にして九州管領に抜擢される。征西大将軍・懐良親王と対峙。菊池武光により九州上陸を阻まれる。京都に帰還し死去。28歳。今川貞世解任後、息・満頼が九州探題職を継承。息に渋川満頼(1372~1446)、義長、満行。娘婿に吉良満貞。

    その当時に地元で大きな戦があるなら九州探題が呑気に中央で権力争いに参加してない

  • 357名無し2016/11/27(Sun) 10:31:20ID:Y0ODcwMTY(24/26)NG通報

    1350年だと観応の擾乱中
    西方の兵も中央の権力争いに参戦中
    地元に半島から大軍攻めてくるなら地元に戻ってる
    軍船あるなら中央での戦争に使ってる

    足利 直冬 長門探題 が中央に兵を出して大戦を起こし敗走、その後九州の兵を纏めて再度上洛を目指している頃

    この頃に攻めてきてるなら地元を放置して上洛なんて出来ないの

  • 358무명2016/11/27(Sun) 10:47:33ID:A5MjA3OTg(9/10)NG通報

    으음... 일본 역사를 몰라서 의견을 내기 어렵다.

  • 359名無し2016/11/27(Sun) 10:55:34ID:Y0ODcwMTY(25/26)NG通報

    >>358
    日本の西国大名と東国大名で大戦の最中、1350年だと
    この頃に西日本に大軍が攻めてきてるなら西国大名が中央で戦えない
    地元の女子供が襲われているのに中央の権力争いなんてやってたら領民に見放される

    日本に半島の兵が攻めてきた記録が皆無
    日本の西国武将が気にするレベルの半島からの侵攻は無かった

  • 360名無し2016/11/27(Sun) 10:59:29ID:Y0ODcwMTY(26/26)NG通報

    >>359
    これらの事から中国人や半島人の海賊を攻めた
    王様の権威を高めるために誇大記述

    のどちらかの可能性が大きい

  • 361名無し2016/11/27(Sun) 11:40:59ID:YyNDA2NTY(3/3)NG通報

    >>346
    その人、名将と言う割には記述が恐ろしく少ないけど一応、実在はしてたんだよな?

    しかし、昔の朝鮮半島には有能な人材が多く存在したのに現代ではアホばっかでろくなのがいないってのは皮肉だな・・・

  • 362무명2016/11/27(Sun) 12:40:32ID:A5MjA3OTg(10/10)NG通報

    >>361
    ? 어린시절도 알려져있는데?

レス投稿